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출처: 아침편지(2008.09.18)

그러나 나는 이 당뇨병이
내게 주신 하느님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자율적으로 공부하지 못하는 열등생에게 매일매일
숙제를 내주는 선생님처럼 내 게으른 성격을 잘 알고 계시는
하느님이 내게 평생을 통해서 먹고 마시는 일에 지나치지 말고
절제하라고 숙제를 내주신 것이다. 일찍이 부처도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에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마라. 몸에 병이 없다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길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고 하셨느니라.'


- 최인호의《산중일기》중에서 -


* '병과 싸우지 말고 친구가 되라'는 말도 있지요.
병고에 걸린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것이 주는
뜻을 찾아내어 더 조심하고, 더 살피고, 더 베풀고,
더 절제하며 살면, 고통스런 병고가 오히려
다시없는 삶의 양약이 될 수 있습니다.
고마운 하늘의 선물일 수 있습니다.
신고

'Miscellan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0) 2008.09.21
Mama Mia  (0) 2008.09.21
병과 친구되기  (0) 2008.09.18
Life is...  (0) 2008.09.08
기억력과 망각력 2  (0) 2008.09.02
기억력과 망각력(?) 1  (0) 2008.09.01
Posted by simon_ry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