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필자가 처음 노트북 PC를 접하게 된 것은 삼성 센스 q30이었는데, 벌써 사용한 지가 만 5년이 넘었군요. 성능이 조금 뒤쳐진다는 점만 제외하면 아직도 꽤 쓸만합니다. 사실, 웹 서핑 이나 문서작성 및 영화 감상 (HD급 영상제외) 정도라면 성능도 그리 불편하진 않죠. 요즘 아톰 CPU를 달고 출시하는 대다수의 넷북과 비교해도 성능이나 소음 및 발열 등 여러 가지 면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가격이 비슷하다는 가정하에^^)

q30만을 계속 사용했다면 태블릿 PC를 사용할 일이 전혀 없었을 수도 있을 텐데, 처음으로 태블릿 PC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HP PDA rz1717을 사용하면서부터 입니다. 일정관리와 간단한 메모 등 PDA 자체 기능에 끌려 3년이 넘도록 사용했습니다. 또한, 감압식이지만 어째든 키보드나 마우스가 아닌 스타일러스펜이라는 새로운 입력방식에 매료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후지쯔 p1610에 관심이 가면서 태블릿 PC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결국 전자유도식 태블릿 PC2730p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제 경우 통근시간이 꽤 길기 때문에 (편도 약 1시간 30), 2730을 주로 버스나 지하철에서 사용할 기회가 많습니다. q30(기본배터리 장착시 1.2kg 미만)과 비교하면 약간 무거운 편이지만, 동급의 타 태블릿 PC에 비교하면 휴대성에 지장을 줄 만큼 무겁지는 않습니다 (기본배터리 장착시 약 1.7kg). 이동 중 사용시 주 용도 중에 하나는 이메일 확인 및 답장과 웹서핑입니다. (무선 인터넷 서비스로 현재 KT와이브로를 사용 중이며, 출퇴근 시 주로 지하철과 버스에서 이용함.)

그 밖에도 이동 중에 eBook이나 PDF파일 같은 각 종 문서들을 보는 용도로도 사용 중 입니다. 서 있는 상태에서 기본 배터리와 울트라슬림 배터리까지 장착한 경우에는 무게가 상당히 부담스럽습니다만, 기본 배터리만 장착한 경우엔 그런대로 쓸만합니다. (여자분인 경우라면 힘들 수도 있겠네요^^). 무게 문제 이외에도 범프케이스컨버터블 케이스 없이 태블릿 모드로 본체만을 꺼내서 들고 있기에는 안전성에 부담이 좀 느껴 지더군요.



케이스 없이 잡은 모습(왼쪽)과 케이스에 넣고 잡은 모습(오른쪽), 참고로 케이스 뒷편에 X자형 스트랩이 있어서 한 쪽 손을 넣어서 고정한 후 사용이 가능함.(착용모습은 이 연결고리 참조) 

아직은 보편화되지 않았지만, 국내 모 연구소에서 한 때 일반 노트북PC가 아닌 태블릿 노트북PC를 지급하고 사용하는 것을 장려한 적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필자가 처음 2730을 구매하고자 했을 때 생각했던 중요한 용도 중에 하나가 회의나 세미나시간에 적극 2730을 이용하자는 것이었습니다. 회의나 세미나 혹은 강의시간에 태블릿 PC펜을 이용한 입력방식이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번거롭기도 하며 짧고 간단한 회의인 경우엔 필요성을 못 느낄 수 도 있겠지만, 적극 활용한다면, 유용하리라 생각됩니다.



회의장소나 도서관 및 강의실 등에서 노트북 PC의 소음이 문제가 될 수도 있겠는데요. 개인차가 있겠습니다만, 소음과 발열의 경우 2730p에 대해 매우 만족스러운 편입니다. 참고로, 제 경험에 비추어 보면, 소음의 경우 q30(팬리스 제품)이나 후지쯔 u1010Dic (u1010의 소음과 발열을 개선한 버전)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펜을 이용한 입력방식은 회의나 세미나 혹은 강의뿐만 아니라 개념을 정리하고 아이디어를 도출할 경우에도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필자의 경우 이런 용도로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OneNote를 즐겨 사용하고 있습니다. OneNote의 경우 PDF파일을 포함시켜서 annotation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편한 것 같습니다. (PDF annotator라는 소프트웨어가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다른 기능까지 같이 사용 가능한 OneNote가 편리하더군요.) OneNote이외에도 Office 2007시리즈에 있는 PowerpointWord annotation기능을 활용하면 매우 편리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



OneNote를 이용한 아이디어 정리기능 및 Powerpoint annotation 기능

 

기본적으로 주어지는 펜도 좋습니다만, 필자의 경우엔 크로스펜을 별도 구매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능상의 차이는 전혀 없고, 단지 펜이 주는 중량감 때문에 묵직함이 느껴져서 필기할 때 좀 더 안정감을 주며, 실제 종이에 쓰는 것과 유사한 느낌이 좋은 점입니다. 또 한, 여분의 펜촉도 있고요.

 

2730p2710p에 대해 사용자들이 느끼던 공통점인 성능부족을 센트리노2 플랫폼을 탐재함으로써 거의 해소했다고 볼 수 있으며, 몇 가지 점들을 제외하고는 매우 완성도가 높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필자가 사용 중인 모델은 코어2듀오 저전압 프로세서 SL9300 + Intel GMA4500 + 2GB DDR2 SDRAM, 800 MHz(8GB까지 확장가능) + 1.8-inch 5400rpm입니다. (RAM 4GB로 업그레이드하고, 울트라슬림배터리를 사용중임.) 물론, SSD에 대한 아쉬움도 있긴 하지만 얼마든지 추후 확장이 가능하리라 봅니다. (참고로 필자가 구매할 당시에는 국내에 블루투스가 제외되고 스마트카드 슬롯이 추가된 HDD탐재형 모델인 FZ645PA#AB1만 있었음.)

현재 운영체제는 windows 7을 사용 중 이며, 이동시에는 대부분의 경우 최대절전모드로 해 놓고 다닙니다. xp의 경우에 최대절전모드로 할 경우 전원을 켜고 끄는 속도가 만족할 만 했으나 7은 약간 답답하더군요. 그래서, 주로 절전모드를 이용하는데, 대략적 실험결과 절전모드로 8-9시간 방치해 놓을 경우 약 10-15% 정도 배터리소모를 보여 주었습니다.

 

아쉬운 점 몇 가지를 덧붙이자면, 첫 번째로 화면 모서리 근처로 가까이 가면서 펜 정확도가 떨어지는 오류가 가끔씩 보이는 증상이 있습니다. 다음으로, 단점이라기 보다는 보완점으로써 광량 감지 센서의 위치와 나이트 라이트 관한 것 입니다. 광량 감지 센서의 위치가 태블릿 모드로 사용할 경우 필기하는 손으로 잘 가리어 질 수 있는 위치에 있습니다. 센서가 가려지면 화면이 어두워 지는 점이 불편합니다. 나이트 라이트 기능도 좋지만, 맥북에서와 같이 키보드 자체가 밝아지는 키보드 백라이트가 있었다면 더욱 편리하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또한, 제품자체의 단점은 아니지만, 범프케이스나 컨버터블케이스와 같은 액세서리를 구하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필자가 아는 한도 내에선 국내에서는 아직 구할 수 없더군요.


LED 백라이트를 켜 놓은 상태

신고
Posted by simon_ryu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무척이나 더운 날씨입니다만,
이런 날씨에 전 감기로 일주일째 고생중입니다.

냉방병이라고 약사가 말하던데,
사무실과 지하철의 에어컨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각설하고, 며칠 전 소소한 지름으로 구입한 두 놈을 소개하려구요.

 2730이 누워있는 받침대랑 외장하드입니다.
예전에 꼭 사고 싶었지만, 가격의 안습때문에
지켜만 보았던 Desk on Desk라는 받침대가 있었습니다.
이 번에 좀 착한 가격으로 i-board라는 놈이 나와 있길래 질렀습니다.

외장하드는 후지쯔 까미인데(2730 오른쪽에 있는 놈)
eSATA 지원되고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확 질렀네요...쿨럭- 이 놈의 감기는 언제쯤 떨어지려나...

신고
Posted by simon_ryu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730P의 후속작인 2740P이 드디어 나오려나 봅니다. 가장 큰 변화는 CPU(코어 i5와 i7)와 Multitouch 지원인데 무척이나 기대되는군요.


신고
Posted by simon_ryu
TAG 2730P, 2740P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730P를 이용해서 만든 학부 강의자료의 일부입니다. Microsoft 사의 OneNote를 이용해서 작성한 후 PDF파일로 변환했습니다.

선형계획법(Linear Programming)과목의 연습문제에 대한 solution manua과 강의내용의 일부를 정리해 보았습니다.(참고로, 교재는 Linear Programming and Network Flows (by Mokhtar S. Bazaraa, John J. Jarvis, and Hanif D. Sherali) 인데, 출판사를 통해서는 solution manual을 구할 수 없네요.)

그림도 추가 되고 계산과정도 써야 하기 때문에 펜입력방식인 Tablet PC가 아주 큰 도움이 되었군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OneNote로 작성 후에 PDF로 변환하기 전에는 PDF로 변환된 후의 페이지 구분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PDF변환과 OneNote파일 수정을 몇 번 반복해야만 최종 PDF파일에 대한 편집이 가능합니다.

강의시간에 Tablet PC와 빔 프로젝트 연결해서 칠판대신에  이용해도 좋을 듯 합니다. 일부 학원에서는 이미 이 방법을 채택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학교에서도 이용하는지는 모르겠네요.

신고
Posted by simon_ryu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름이 말해 주듯이 tablet mode로 이동시에 노트북을 보호해 주는 케이스이다. 물론 2730P 전용 케이스이므로 다른 모델에는 적용이 되지 않는다. 단, 2710P도 필자가 보기엔 지원가능할 것 같지만 확실하지는 않다. (제조사 홈페이지에는 2730P에 대한 언급만 있으며, 2730의 외관을 2710과 정확하게 비교해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음.) 겉모습은 좀 허접해 보이지만 어째든 거의 유일한 전용케이스라는 사실에 만족한다. 크기와 무게는 다음과 같으며, 상당히 컴팩트한 사이즈이고 가벼운 편이다. (참고로 동일한 제조사에서 나온 2730용 케이스가 하나 더 있으며, 조금 더 크고 무거움)

크기: 12.00" x 10.00" x 2.00"
무게: 1 파운드(약 0.453599 Kg)

크기는 울트라슬림 배터리를 장착했을 때 거의 정확하게 들어맞는 사이즈이다. 그러나, 너무 컴팩드한 면만 강조하다 보니 간단한 악세사리 조차 수납할 공간이 전혀 없다. 심지어 작은 주머니 조차도 없는게 단점 중에 하나이다. 물론 제조사에서는 전용 악세사리수납용 가방을 구입할 것을 권장하지만, 필자가 보기엔 그다지 실용적이지 않을 듯 하다.

노트북을 넣은 후 겉 덮개를 닫은 모습으로, 이상태에서는 일반 노트북 가방과 흡사하다.

겉 덮개를 열었을 때의 모습이다. 그림에서 보이듯이 왼쪽편의 지퍼를 열어서 덮개 자체를 분리할 수도 있다. 지퍼가 있는 왼쪽편에 1394a, 헤드폰 출력단자, 마이크 입력단자, SD카드 슬롯, USB 포트등이 있기 때문에 덮개가 거추장 스러울 수 도 있다. 이 경에는 덮개를 분리한 후 사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덮개를 열고 사용하는 모습이다. 뒷편에 X자형 스트랩이 있어서 한 쪽 손을 넣어서 고정한 후 사용가능하다. 울트라슬림 배터리를 장착한 경우에는 무게가 상당히 부담스러우나 스트랩에 손을 고정 후 팔꿈치를 가능한 한 몸에 밀착시키면 버틸만 하다.^^

덮개 지퍼가 있던 왼쪽 모서리에 노출되어 있는 1394a, 헤드폰 출력단자, 마이크 입력단자, SD카드 슬롯, USB 포트 각각에 대한 구멍들이다.

상단 오른쪽 모서리에는 전원버튼을 위한 구멍이 있으며, 전용펜이외의 별도 펜종류를 넣을 수 있는 유일한 수납공간(밴드형태)가 존재한다.

오른쪽 모서리에는 배기구와 스타일러스 펜을 위한 구멍이 존재한다. 지문인식, usb 포트, Quicklook, 무선랜 on-off 버튼을 위한 구멍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필자의 경우 이동시 와이브로를 이용하고, 블루투스 동글을 이 usb 포트에 항상 끼워 놓기 때문에 그다지 불편함은 느끼지 못하지만, usb나 지문 인식용 구멍이 하나쯤 더 추가로 있었으면 더 편할 것 같다. (참고로 필자가 보유한 2730P는 블루투스가 빠진 FZ645PA모델임.)

하단부 모서리 부분으로, ctrl-alt-del, 로테이션, esc 버튼 및 조그셔틀 다이알과 전원커넥터를 위한 홈들이 있다.


X스트랩이 붙어있는 후면부 모습이다. 여기서 한 가지 덧붙이자면, 손잡이가 이 후면부에만 부착되어 있고, 전면부에는 없다는 사실이다. 덮개를 열고 사용할 경우나 이동시 가방끈으로 어깨에 메고 다닐 때는 문제가 없지만, 손잡이만을 이용해서 이동할 경우에는 무게 중심이 맞지 않아서 좀 어색하고 불편하다. 전면부 덮개를 열고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 손잡이가 없어서 편하긴 하지만, 이동시 불편함을 감수할 만큼의 편리함은 아니라고 본다.

전체적으로 볼 때, 디자인이 썩 예쁘거나 세련되어 보이지는 않지만, 실용적인 측면에서는 그런대로 쓸만한 것 같다. tablet case는 처음 사용해 보는 터라 타사 제품(다른 기종의 case)과 비교하기는 힘들지만 컴팩트한 크기와 가벼운 무게는 높이 살만하다. 하지만, 가격대 성능비는 썩 훌륭하지 않아 보인다.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이 정도면 썩 쓸만하다고 생각하며, 2730P 사용자중에서 tablet case를 고려하시는 분이라면 구매에 대해서 한 번쯤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시는 것도 좋다.

아쉬운 점 몇 가지는 일단, (1) 변변한 수납공간이 전혀 없다는 사실이다. 사실 최소한 전면부에 있는 덮개에라도 작은 주머니 한 두개쯤은 달아 줄 수 있어 보이는데, 정말 노트북이외에는 전혀 무엇인가를 넣을 만한 공간이 없다는 점이 매우 불편하다. (2) 두 번째로 충격 방지용 장치가 미흡하다. 사진에는 없지만 가방 안쪽에 두 개의 작은 스펀지가 충격방지용 장치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물론 모서리 마다 두껍게 감침질되어 있는 부분들이 부분적인 충격방지를 도와 줄 수는 있다.) 사실 처음 이 case를 구매할 당시에는 기존의 가방은 더 이상 사용하지 않고, tablet case만을 들고 다닐 생각이었으나, 막상 구매하고나서는 기존의 HP 전용가방에 tablet case를 넣어서 다니고 있다.
신고

'Digital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P EliteBook 2740P, It's Really Cool!  (0) 2010.03.15
2730을 이용한 강의자료만들기  (0) 2009.10.22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사용기)  (0) 2009.07.27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개봉기)  (0) 2009.07.23
U1010Dic  (0) 2009.05.21
HP EliteBook 2730P  (4) 2009.05.21
Posted by simon_ryu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긴 시간을 기다린 끝에 원하던 구매한 물건을 받았군요.
국내에선 정말 찾기 힘든 2730용 tablet case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입니다.

처음엔 Paypal을 이용해서 신용카드로 직접 구매하려고 했으나
Billing address문제로 좌절하고, 다시 제조사측 영업대표에게
부탁해서 구매하려 했으나 신용카드 정보(비밀번호등)을 전부
노출해야 하는 문제때문에 또 한번 좌절...

결국 구매대행쪽으로 방향전환 후 근 2개월여 만에 구매할 수 있게 되었네요.
해당 제조사에서 나오는 2730용 tablet 모드를 지원하는 case는 두 가지였는데
더 저렴하고 가벼운 쪽으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내용물은 가방, 가방끈, 설명서 1장 및 제습제 달랑 이거네요.
구매비용에 비해서 겉모양은 다소 허접해 보입니다만,
어렵사리 얻은 물건이므로 앞으로 정붙이고 써 보렵니다.
그래도 적어도 제가 알기엔 국내엔 없는 희귀물품이니까요.

(참고로, 2730용 tablet case는 국내에서 구하기 거의 불가능합니다.
카페나 각종 쇼핑몰을 모두 뒤져 보았지만 물건이 없더군요. 일단, TPC사용자도 드물지만
HP 2730P 사용자는 그 중에서도 더 적은 듯 합니다. 당연히 사용자가 없으니 가방도 없겠죠)

신고

'Digital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730을 이용한 강의자료만들기  (0) 2009.10.22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사용기)  (0) 2009.07.27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개봉기)  (0) 2009.07.23
U1010Dic  (0) 2009.05.21
HP EliteBook 2730P  (4) 2009.05.21
Xperia X1에서 성서(경) 읽기  (3) 2009.05.12
Posted by simon_ryu

HP EliteBook 2730P

Digital life 2009.05.21 11:3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고민끝에 드디어 HP EliteBook 2730P (FZ645PA#AB1)로 태블릿PC 유저가 되었다. 휴대성과 감압식 태블릿PC에 대한 미련이 남았던 초기에는 Fujitsu P1630을 생각했으나 전자 유도식 태블릿PC를 꼭 써보겠다는 생각에 과감히 1630은 버리고 레노버의 X200T 및 Fujitsu T2010과 견주다가 전작 2710P에 대한 믿음으로 2730P을 선택해 버렸다. 보름남짓 사용기에 대한 전체적인 평가는 대만족이었다.


2730P는 2710P에 대해 사용자들이 느끼던 공통점인 성능부족을 센트리노2 플랫폼을 탐재함으로써 거의 해소했다고 볼 수 있으며, 코어2듀오 저전압 프로세서 SL9300 + Intel GMA4500 + 2GB DDR2 SDRAM, 800 MHz(8GB까지 확장가능) + 1.8-inch 5400rpm은 환상의 궁합이라고 본다. (참고로 현재 RAM 4GB로 업그레이드해서 사용중임.) 물론, SSD에 대한 아쉬움도 있긴 하지만 얼마든지 추후 확장이 가능하리라 본다. (휴대성은 동급의 타 태블릿 랩탑과 비교한 것이고, 소음과 발열은 다분히 개인차가 크니 참고만 하기 바람.)

1. 장점

  • 뛰어난 필기감휴대성
  • 비스타사용에 전혀 불편함이 없을 정도의 성능
  • 만족할 만한 배터리 사용시간(문서작성 및 간단한 웹서핑시 4시간 남짓)
  • MIL-STD-810F(미 국방성 군장비 적합성 테스트)를 만족할 정도의 뛰어난 내구성
  •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세세한 기능 (예: 조그다이얼, LED 백라이트, ESC버튼, 피봇버튼 등)
  • 무소음에 가까운 팬소리
  • 만족할 만한 발열수준

2. 단점

  • 액세서리 부족 (예: 범프케이스 등)
  • 국내에선 FZ645PA#AB1이외의 다른 옵션(블루투스, express card 슬롯 등) 을 갖는 제품을 찾기 어렵다 (ND196PA#AB1, NE872PA#AB1, NE873PA#AB1)
  • 가격?

테블릿PC의 활용도를 중심으로 작성한 2730에 대한 리뷰를 보시려면 이 링크를 누르세요

신고

'Digital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개봉기)  (0) 2009.07.23
U1010Dic  (0) 2009.05.21
HP EliteBook 2730P  (4) 2009.05.21
Xperia X1에서 성서(경) 읽기  (3) 2009.05.12
HP 2730P용 CASE  (0) 2009.05.06
Xperia X1에 SayDic설치하기  (0) 2009.05.06
Posted by simon_ryu

HP 2730P용 CASE

Digital life 2009.05.06 21:29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대부분의 전자유도식 테블릿노트북이 그렇듯 2730P역시 손에 쥐고 들고 사용하기엔 좀 부담스러운 무게를 갖고 있으며 국내에선 마땅한 보호 케이스를 찾기 힘들다.

하지만, 카페게시판(http://cafe.naver.com/12inchtablet)을 뒤져보니 다음과 같이 해외싸이트에서 두 개의 CASE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 싸이트 그림만 보고 지르긴 좀 불안하네. 환율때문에 오는 가격부담도 크지만 이거 review를 찾기 힘드니... 

1. HP 2730p ProMobile tablet case
http://www.infocase.com/product_search.php?id_num=194

2. HP 2730p Rugged Convertible Case
http://www.infocase.com/product_search.php?id_num=193

신고

'Digital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P EliteBook 2730P  (4) 2009.05.21
Xperia X1에서 성서(경) 읽기  (3) 2009.05.12
HP 2730P용 CASE  (0) 2009.05.06
Xperia X1에 SayDic설치하기  (0) 2009.05.06
wish list: 테블릿 노트북PC  (0) 2009.01.06
기가바이트 M912  (0) 2008.07.28
Posted by simon_ryu


티스토리 툴바